통영시, 2024 내나라 여행 박람회 '야간관광 특별관' 운영

7개 야간관광특화도시 공동마케팅, 체류형 관광 집중 홍보

편집부 | 기사입력 2024/04/02 [17:56]

통영시, 2024 내나라 여행 박람회 '야간관광 특별관' 운영

7개 야간관광특화도시 공동마케팅, 체류형 관광 집중 홍보

편집부 | 입력 : 2024/04/02 [17:56]


통영시(시장 천영기)는 지난 3월28일부터 31일까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협회중앙회 주관으로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진행한 '2024 내나라 여행 박람회'에 참가해 체류형 관광 집중 홍보를 위해 '야간관광 특화도시 특별관'을 운영했다고 2일 밝혔다.

 

'내나라 여행 박람회'는 매년 약 10만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는 최적화된 지역관광홍보의 장으로, 이번 ‘야간관광 특화도시 특별관’은 빠르게 소멸하고 있는 지역인구와 경제위기 해결을 위한 대응 방안으로서 야간관광을 키워드로 한 체류형 관광산업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에서 조성됐다.

 


통영시는 야간관광특화도시로 선정된 6개 도시(인천, 부산, 대전, 전주, 진주, 강릉)와 함께 지자체별로 분산돼 있던 야간관광 특화도시 여행 콘텐츠를 한곳에 모아 관람객을 대상으로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공동마케팅으로 홍보효과를 극대화하고 현장에서 실질적 상담, 판매,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을 통해 실질적 지역방문을 유도했다.

 

통영시 관계자는 "올해 통영의 야간관광을 전 세계적으로 알리기 위해 야간관광특화도시 협의체 정식 출범, 특화도시 공동 B2B 자료집 구축, 대한민국 야간관광 포럼 개최 등 국내외 공동홍보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영시는 2022년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 제1호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돼 '투나잇 통영' 브랜드 슬로건과 함께 야간관광 컨텐츠 개발, 여건 개선,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올해 상반기 '강구안 나이트 프린지' 개최로 관광객 및 주민에 풍성한 야간 볼거리 및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관광명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