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故 정호종 경장, 25일 LG의인상 시상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6/25 [23:18]

통영해경 故 정호종 경장, 25일 LG의인상 시상

편집부 | 입력 : 2020/06/25 [23:18]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6월25일 오후 3시, 통영해양경찰서에서 故 정호종(34세, 장승포파출소 구조대) 경장의 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LG 의인상 시상식을 가졌다.

 

정호종 경장은 지난 6일, 경남 통영시 홍도 해상동굴에 고립된 스킨스쿠버 다이버 남녀 2명을 구조하던 중, 안타깝게 사망했다. 당시 기상상태가 악화돼 해상동굴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고, 정 경장의 주검은 다음날 7일 오전에 발견됐다.

 

대신, 정 경장이 마지막까지 곁을 지켰던 다이버 2명과 동료 경찰관 2명은 무사히 구조됐다. 

 

정 경장은 교육생 시절 "국민에게 기적이 되어 줄 수 있는 해양경찰이 꿈"이라며, "구조가 필요한 사람에게 마지막 희망의 손을 내밀 수 있도록 더 많이 배우고 몸으로 느끼고 싶다"고 다짐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으며,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24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