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승당 충무공 이순신 장군 추계 향사' 봉행

편집부 | 기사입력 2019/10/18 [11:01]

'2019 제승당 충무공 이순신 장군 추계 향사' 봉행

편집부 | 입력 : 2019/10/18 [11:01]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위업을 선양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2019 제승당 충무공 이순신 장군 추계 향사'가 지난 10월17일(음력 9월 中丁日) 오전 11시, 재단법인 제승당 영구보존회(이사장 강석수) 주관으로 한산도 제승당 충무사에서 엄숙히 거행됐다.

 


이날 향사에는 초헌관으로 이상석 통영상공회의소 회장, 아헌관에는 김인규 재부산 한산향인회 회장, 종헌관은 제승당 영구보존회 김기호 이사가 참여해 이 충무공의 신위에 정성스럽게 마련한 음식과 술잔을 올리고 절하며, 참석한 내외빈 모두 다 함께 참배했다.

 


강석수 영구보존회 이사장은 평일에도 불구하고 참석한 내외빈께 감사를 표하며, 지역 출신의 헌관들께서는 역경을 극복하고 자수성가한 모범 향인을 소개하며 감사의 인사를 건냈다.

 

특히 "한산도 제승당이 지난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는 이 충무공의 호국정신을 배우기 위한 전국 제일의 사적지였으나 지금은 그 명성이 쇠퇴했다"고 아쉬워하며 "한산면민과 출향 인사들을 중심으로 제승당 부흥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그 뜻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역사에 소개되는 제승당의 이 충무공 향사는 장군의 위업을 선양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1920년 한산면 두억리 주민들이 뜻을 모아 모충계를 조직해서 제승당 관리와 향사를 봉행했고, 이어 해방 후인 1946년에는 이를 한산면 전체로 확산시킨 것이 지금의 제승당 영구보존회의 태동이며, 면민들 중심으로 한 향사의 시작이었다. 약 100여년 세월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제승당 영구보존회를 재단법인화 하는 등 계승 발전을 위한 한산면민들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이번 향사 봉행 후 제승당 휴게소 앞 광장에서 남해안별신굿 특별공연이 있었으며, 한산면 부녀회에서 준비한 음식으로 다 같이 식사하며 한산도의 가을 정취 속에 정담을 나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