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안 친수시설사업 파일시공 1주간 중단 합의

지난 3일 환경안전대책 간담회서 오염방지시설 설치전까지 중단

김영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19:37]

강구안 친수시설사업 파일시공 1주간 중단 합의

지난 3일 환경안전대책 간담회서 오염방지시설 설치전까지 중단

김영훈 기자 | 입력 : 2019/06/04 [19:37]

최근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파일 시공 공사로 해저 오염토가 부유되는 사태가 일어나자, 환경단체가 공사 전 해저 오염물 제거 등의 환경문제와 안전문제 대책을 강력하게 요구한 것이 현장간담회를 통해 일정 부분 받아들여졌다. 

 

▲ 간담회 모습     © 편집부


물론 환경단체의 요구가 전면적으로 받아 들여진 것은 아니지만, 강구안 해저 오염 퇴적토가 친수시설사업 파일 시공 충격으로 떠올라 확산되고 중앙시장 취수원이 오염되는 사태는 일단 피하게 됐다는 것이다.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사업 파일 시공에 따른 환경.안전 대책 현장간담회가 지난 6월3일(월) 오후 4시부터 강구안 현장사무소에서 진행됐으며, 회의 결과 오염방지 시설 설치 전까지 약 일주일간 파일 공사를 중단키로 합의됐다.

 


이날 현장 간담회는 경남도 담당부서와 시공사가 설명을 준비하고, 정점식 국회의원, 강근식 경남도의원, 이승민 통영시의원, 통영시 담당부서장이 참석했고 통영 시민사회에서는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통영), 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 중앙전통시장 상인회에서 참석했다.

 

간담회는 최근 강구안 친수시설사업 파일 타공 과정에서 발생한 오염 부유사 확산에 강구안 수질안전 및 환경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약 2시간 반에 걸친 논의 결과 ▲파일시공 구간을 둘러싸는 오탁 방지막 및 수중 차단막을 조속히 설치하며 ▲이 설치가 이뤄질 때까지 7일간 파일 공사를 중단한다는 내용으로 최소한도의 합의가 이뤄졌다. 또한 ▲중앙시장 취수원 이전에 대한 방안을 통영시에서 조속히 검토 추진하고 경남도도 협조하기로 했다.

 

긴급 현장 간담회가 열리게 된 배경

 

통영환경운동연합은 통영항 강구안 관련 사업이 '유입 오염원 차단(오수우수관 정비) → 해저 오염물 제거(퇴적토 준설) → 강구안 친수시설 사업’ 순으로 이루어져야 타당함을 정부와 지자체에 지난해부터 문제제기를 해 왔다.

 

▲ 파일 시공 모습     © 편집부


강구안 해저 퇴적토는 이미 정부(해양수산부) 발표 자료를 통해 중금속 기준치 이상 오염이 확인된 사항이며, 친수시설사업 전에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요구 사랑이다.

 

이에 따라 통영환경운동연합은 지난 4월17일 다이버를 투입해 오염된 강구안 수중을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자회견을 갖고 "강구안 친수시설사업에 앞서 해저 퇴적토와 수질 정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사업시행처 경남도는 통영환경운동연합의 경고를 무시하고, 지난달 25일 강구안 친수시설사업 파일 타공에 의한 충격파로 해저 퇴적 오염토양이 떠올라 부유사가 강구안 일대에 확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에 통영환경운동연합은 통영시, 시의회, 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 중앙시장 상인회와 긴급 대책회의를 지난달 27일 갖고, 회의 내용을 정리해 경남도에 건의서를 발송했다.

 

건의서는 "강구안 친수시설사업 시행처 및 공사 발주처인 경남도는, 파일 시공에 따른 해수오염 및 안전 문제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 달라. 환경 및 안전 대책을 밝히는 자리를 관계기관 단체 간담회 또는 설명회 형태로 요청하며, 구체적인 대책으로 설명해 달라”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경남도가 답변을 내놓기도 전에 현장에서는 또 다시 파일 타공이 진행됐으며 30일에는 부유사 확산이 또다시 확인됐다.

 

이에 통영환경운동연합은 긴급 현안에 대한 설명회 및 간담회 개최를 경남도에 재차 촉구했으며, 사안이 시급한 만큼 날짜를 경남도가 제시한 당초 7일(금)에서 지난 3일(월)로 앞당겨 진행하게 됐다.

 

임시방편이나마 시민과 관광객 위생안전 위한 진전 확인

 

지난 3일 간담회 결과, 파일시공 구간을 둘러싸고 2중 오탁방지막과 수중 차단막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설치 전까지 약 일주일간 공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또한 중앙시장 취수구에 대한 보호대책도 마련키로 했다.

 

그러나 긴급한 조치가 이뤄졌으나, 강구안 친수시설사업 파일 시공에 따른 해저퇴적토 부유 확산에 완전한 대책이라고 볼 수 없다는 것이 통영환경운동연합의 입장입니다.

 

다만 그동안 전혀 미동도 않던 공사 발주처 경남도와 시공사가 그나마 조금이라도 반응을 했다는 수준으로, 시민과 관광객 안전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 정도라는 평가다.

 

통영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강구안 수질 안전 문제에 대해 현재 확정된 내용은 긴급조치 또는 땜질 정도에 불과하다"며 "향후에도 강구안 수질 안전문제에 대해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