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사업, 속도 보다 제대로 가야"

17일, 경남도지사, 통영시장, LH사장 및 총괄계획단 '발전방향 토론회' 열어

편집부 | 기사입력 2020/11/17 [16:12]

김경수,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사업, 속도 보다 제대로 가야"

17일, 경남도지사, 통영시장, LH사장 및 총괄계획단 '발전방향 토론회' 열어

편집부 | 입력 : 2020/11/17 [16:12]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사업 민·관 협업으로 추진 가속화

선대, 도장장 및 조립동 등 존치, 기존시설 활용 문화 행사 우선 시행

 


통영시 봉평동에 위치한 '통영 폐조선소(구 신아조선)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발전방향 토론회'가 11월17일(화), 관계기관장 및 총괄계획단이 참여한 가운데 폐조선소 현장에서 열렸다.

 

'글로벌 통영 르네상스, 미래를 향한 출발'이라는 비전으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강석주 통영시장, 변창흠 LH 사장과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 총괄계획단(단장 강병근 건국대 교수) 위원들이 참석했다.

 


김 지사는 인사말에서 "통영 폐조선소 도지재생 뉴딜사업은 도시재생사업의 트레이드 마크로 속도보다 제대로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추진 방향 및 계획이 정확히 나오면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도시재생 사업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통영 폐조선소는 지난 2017년 12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된, 통영 봉평지구 도시재생사업의 일부분으로 총사업비는 6천772억원(도시재생 마중물사업비 417억 포함)이다. 또한 조선업 불황으로 폐업한 부지와 시설을 활용해 글로벌 문화·관광거점 공간으로 조성하는 현 정부 제1호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다.

 


사업 시행자인 LH는 지난 2018년 4월에 신아조선소 부지를 매입했고, 7월에 경남도, 통영시와 LH 간 통영 폐조선소 재생 기본협약을 체결했고, 9월에는 국제공모로 폐조선소의 혁신적인 재생을 위한 '캠프마레' 계획안을 선정한 바 있다.

 

현재 통영 폐조선소는 조선소 본관을 리모델링해 '리스타트플렛폼'이란 이름으로 창업공간·카페·전시공연장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 초 한국예술영재학교에서 운영하는 영재육성 프로그램을 유치하고, 조선소 별관을 리모델링 중에 있어, 앞으로 영남권의 예술영재를 이 곳에서 길러낼 예정이다.

 

지난해 폐조선소 도시재생의 실질적 추진을 위해, 총괄계획단을 구성, 폐조선소 현장 등을 오가면 기존시설의 존치와 그것을 활용한 도시재생의 발전적인 대안을 제시해 온 결과, 이날 총괄계획단이 활동한 그간의 성과보고도 함께 있었다.

 


통영 폐조선소의 핵심 도시재생사업을 살펴보면, 폐조선소의 골리앗 크레인을 포함한 선대(배를 만들던 시설)와 도장장 및 조립동 등을 활용해 도시재생사업이 가장 먼저 진행될 예정이다.

 

선대와 골리앗 크레인을 활용한 메모리얼 도크 메모리얼 해양공원은 공연관람장, 시민 놀이시설 등으로 활용해 시민들이 폐조선소 정취를 맘껏 느낄 수 있게 만들 예정이다. 그리고 도장장 및 조립동은 12공방을 본 떠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로 리모델링돼 활용되게 된다.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사업비 118억원도 이미 확보돼 있다.

 


또한, 해당 사업이 완료되기까지는 오염토양 정화 등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폐조선소 부지와 존치되는 기존 시설들을 활용한 문화콘텐츠 행사도 기획해 진행된다. 이러한 문화콘텐츠 행사는 시민들이 폐조선소에서 느끼는 정서와 경험들을 앞으로 폐조선소 도시재생의 시설개선과 프로그램 구성 및 토지이용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존치되는 기존시설 외의 기타 부지는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며, 지난달 통영시에 토지이용 계획을 제출했다. 그리고 도시개발사업으로 조성된 부지는 통영시의 경제기반을 견고히 할 수 있는 공공시설 및 민간자본 유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그동안 많은 관심의 대상이었던 오염토양 정화는 이번달 일부시설 철거를 시작으로 부지 전체에 걸쳐 시행되게 된다. 사업시행자인 LH는 오염토양 정화 비용은 230~250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간담회에서 "폐조선소 재생사업은 일방적으로 결정, 추진해서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것에 대해서는 공감대가형성됐다"며, "통영과 폐조선소에 걸맞은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찾아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경남도에서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