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경상남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 '광부의 노래'(수제맥주) 선정

14일(월)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시상식, 21일까지 경남관광기념품에(CECO 1층)에 수상작 전시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9/11 [19:50]

제23회 경상남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 '광부의 노래'(수제맥주) 선정

14일(월)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시상식, 21일까지 경남관광기념품에(CECO 1층)에 수상작 전시

편집부 | 입력 : 2020/09/11 [19:50]

대상1, 금상1, 은상2, 동상3 등 19개 작품 선정, 시상금 총 870만원 수여

  

▲ 광부의 노래(대상)  © 편집부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주최하고 경남관광협회가 주관하는 '제23회 경상남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식을 오는 9월14일(월) 오전 11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올해 공모전은 도내 공예인 및 도민들을 대상으로 지난 9월8일까지 작품을 접수받았으며, 그 결과 민공예품, 가공식품, 공산품 등 총 88건의 작품이 출품됐다.

 

▲ 금상  © 편집부


이번 공모전은 기념품의 상품화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각 분야 전문가 등으로 위촉된 심사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대상 1, 금상 1, 은상 2, 동상 3, 장려 4, 입선 8작품 등 총 19점의 작품을 선정했다.

 

▲대상은 남해군 정학재 씨가 출품한 '광부의노래 수제맥주'가 선정됐다. 대상을 수상한 '광부의노래 수제맥주'는 경남 남해의 독일마을에 정착한 파독광부와 간호사들의 노고를 기억하기 위해 만든 파독광부의 애환을 담은 수제맥주이다.

 

맛과 풍미가 풍부하고 지역의 특색 있는 먹거리를 통해 그 지역의 관광지 홍보 효과를 높일 수 있고, 관광 트랜드가 먹거리를 선호하는 추세이며, 관광기념품의 다양화라는 측면과 상품화 측면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 은상(나전칠기 장신구)  © 편집부


▲금상에는 창원시 이수빈 씨가 출품한 ‘벚꽃 스마트톡’(레진으로 바탕을 만든 뒤, 창원의 시화인 벚꽃생화와 벚꽃파츠 및 다양한 파츠를 붙여서 만든 스마트폰 거치대 및 이어폰 홀더)이 선정됐으며, ▲은상에는 통영시 장덕군 씨의 '나전칠기 장신구'와 김해시 김양수 씨의 '도태칠 향을 위한 용기'가 선정됐다.

 

▲ 은상(도태칠 향을 위한 용기)  © 편집부



▲동상에는 하동군 강영로 씨의 '녹차꽃방', 통영시 이태숙씨의 '마주르카 그릇', 밀양시 허 윤씨의 '아름다운 경남' 3개 작품이 ▲장려상에는 김해시 최규리 씨의 '주남지의 추억'을 비롯한 4개 작품 ▲입선에는 총 8개 작품이 각각 선정됐다.

 

수상자는 대상 200만원, 금상 100만원 등 총 87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고, 수상작 작품집 제작 및 배포 등 특전도 부여된다. 동상 이상 입상 작품 7점은 10일부터 21일까지 경남관광기념품점(CECO 1층)에 전시된다.

 

수상작품 전시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열체크, 손소독 비치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서 운영될 계획이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경상남도 관광기념품 공모전은 국내외 관광객에게 볼거리·살거리․먹을거리를 제공하며, 경남 관광 이미지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우수 기념품들은, 많은 관광객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판로 확대 및 홍보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고부가가치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공모전 수상작의 상품화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관광업계를 활성화 시키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심사결과는 경상남도 홈페이지(http://www.gyeongnam.go.kr)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