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항만분야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살린다.

도내 통영항 등 7개 지방관리무역항에 올해 198억 원 투입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1/14 [23:27]

경남도, 항만분야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살린다.

도내 통영항 등 7개 지방관리무역항에 올해 198억 원 투입

편집부 | 입력 : 2020/01/14 [23:27]

1분기 내 34개 사업장 중 26개 사업 발주 등 재정집행 속도 제고 총력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올해 통영항 등 도내 7개 지방관리무역항 34개 사업장에 198억원을 투입해 상반기 신속집행으로 건설경기 부양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기여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정부의 올해 상반기 지방재정 집행 목표인 58.5%에 발맞추기 위해 34개 사업장 중 76.4%에 해당하는 26건의 사업을 1분기 내 발주할 계획이며, 목표 달성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강력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사업장을 살펴보면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조성 40억원 △동호만 유류부두 및 물양장 확대공사 25억원 △진해 속천항 방파제 연장공사 24억원 △장승포항 개발사업 17억원 △통영여객선터미널 리모델링 10억원 △항만시설 유지보수 53억원 등이 있다.

 

특히, 건축 된지 30여년이 지난 통영항 여객선터미널 리모델링은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총사업비 54억의 예산을 투입해 내·외부 마감, 지붕 정비, LED등 교체 및 자동화재탐지 설비․설치 등을 시행한다. 이를 통해 관광객과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여객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항만시설 유지보수로 53억의 예산을 25개소에 투입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서 재해·재난을 예방해 항만 이용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시설물 안전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항만분야 인프라 확충은 항만 물동량의 원활한 처리와 도시 및 항만 기능의 조화를 위한 친수공간 확보를 위한 것으로 도민들의 실생활에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상반기 신속 집행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