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전통연 만들기 및 날리기 체험행사 서피랑에서 진행

편집부 | 기사입력 2019/11/30 [18:41]

통영 전통연 만들기 및 날리기 체험행사 서피랑에서 진행

편집부 | 입력 : 2019/11/30 [18:41]

통영문화원(원장 김일룡)은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지난 11월27일, 서피랑공원에서 '통영 전통연 만들기 및 날리기 체험' 행사를 진행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매달 마지막 수요일로 지정한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혜택을 제공하는 날로써, 영화관, 공연장, 박물관, 미술관, 문화재 등 전국의 문화시설을 할인 또는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날이다.

 


다양한 문양과 강렬한 색상을 지닌 통영 전통연을 알리고, 우리 민족이 즐기던 민속놀이 중 하나인 연날리기를 활성화 하기 위해 마련된 이 행사는 네모로 자른 한지에 통영 전통문양을 그려 색칠하고 대나무 살을 붙여 만든 연을 직접 날려 보는 내용으로 진행했으며, 관내 중‧고교 학생과 시민 그리고 서피랑을 찾은 관광객이 참여해 호응을 얻었다. 

 

시 관계자는 "통영 전통연을 만들어 날려보는 체험을 통해 참가자들이 우리의 전통 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사라져가는 세시풍속인 연날리기가 활성화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원연합회에서 주관한 '2019 문화가 있는 날' 공모사업에 지난 4월 선정된 통영문화원은 그동안 '문화가 있는 날' 행사로 '나전칠기 작가와 함께 하는 전통공예품 만들기 체험' 행사와 '망자를 위한 굿-수륙새남굿'을 진행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