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명품 시금치, 초매식 개최로 올해 첫 출하!

편집부 | 기사입력 2019/11/07 [16:05]

통영 명품 시금치, 초매식 개최로 올해 첫 출하!

편집부 | 입력 : 2019/11/07 [16:05]

'천혜의 땅' 통영에서 게르마늄 성분이 듬뿍 담긴 통영산 해풍내음 시금치가 지난 11월6일, 통영시 도산면 새통영농협 도산지점 전자경매 집하장에서 초매식 행사를 개최하고, 올해 첫 경매에 나섰다.

 


이날 초매식에는 농협은행 통영시지부장, 새통영․용남농협조합장, 농업기술센터소장, 농협 임직원, 조합원, 중도매인 등 80여명이 참석해 시금치 첫 출하를 축하했다.

 


통영명품 시금치는 지난 9월 하순, 파종해 청정해풍과 풍부한 일조량을 받고 탐스럽게 자랐으며, 11월6일 첫 수확을 시작으로 내년 2월말까지 생산해, 새통영․용남농협을 통해 1단 900g 2천원에서 4천원의 경매를 통해 본격 출하에 들어갔다.

 


시 관계자는 "현재 통영 시금치 재배면적은 1,510농가에 180ha에서 친환경적으로 재배돼 잎이 두껍고 부드러워 씹는 맛이 좋고 당도가 뛰어나기 때문에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아 신선채소 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어 농가의 효자 품목"이라고 말했다. 

 

이정구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향후 시금치 품질향상 및 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해 농작업 생력화, 우량종자 및 친환경 농자재의 지속적 보급, 홍수출하 해결을 위한 판매망 확대 등 재정지원과 현장 기술지원으로 통영 명품시금치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