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7회 성년의 날 기념 '전통 성년례' 거행

일생에 단 한번뿐인 의례, 성년례 성년 의식

편집부 | 기사입력 2019/05/21 [13:20]

제47회 성년의 날 기념 '전통 성년례' 거행

일생에 단 한번뿐인 의례, 성년례 성년 의식

편집부 | 입력 : 2019/05/21 [13:20]

제47회 성년의 날 행사인 '전통 성년례 의식'이 지난 5월20일, 통영향교 앞마당에서 거행됐다.

 

통영향교(전교 고준부)에서 주관한 전통 성년례에는 올해 만 19세가 되는 통영의 남녀 성년들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서 관자(성년 남자)는 도포와 갓을 쓰고 계자(성년 여자)는 머리를 올리고 비녀를 꽂아 어른의 복식을 하고 초례상을 들어 주도(酒道)를 배우는 등 성년의 예를 갖춰 성년례를 거행했으며, 이후 선현 27위의 위패를 모신 대성전을 참배하는 것으로 성년식을 마무리했다.

 


성년의 날은 청소년에게 사회인으로서의 책무를 일깨워주고 성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부여하기 위해 매년 5월 셋째 주 월요일을 기념일로 지정하여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성년례는 관혼상례(冠婚喪禮) 중 첫 번째 통과의례로 관계례(冠笄禮)라고도 하며 성년이 됨을 축하 격려하고 어른으로서 지녀야 할 올바른 가치관 정립을 통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관례, 혼례, 장례, 제례의 네 가지 의례 중 첫 번째로 맞이하는 의례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성년을 맞는다는 것은 우리 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이 됐다는 의미와 함께 자신의 선택과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하는 무게를 가지게 됐음을 뜻하기도 하다"며, "나이가 적고 많은 것과 상관없이 올바른 삶의 가치와 지표를 위해 고민하는 아름다운 성인으로 남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