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영해경, 남해 노량항 방파제 앞 해상 차량 인양
 
편집부 기사입력  2019/03/08 [22:28]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8일 오후 5시40분께 경남 남해군 남해노량항 방파제 앞 해상에서 차량이 발견돼 인양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1분께 경남 남해군 남해노량항 방파제 앞 해상에서 파이프 라인 작업 중이던 잠수부가 차량을 발견, 통영해경 노량파출소로 신고한 것.
 

신고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노량파출소 순찰차와 사천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구조대 2명이 수중수색으로 차량을 확인하고 밴드를 연결해 크레인 업체를 섭외, 오후 5시40분 차를 인양 완료했다.
 
통영해경은 차량 번호판이 부식돼 확인이 어려운 상태이며,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고시점 및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08 [22:28]  최종편집: ⓒ tynp.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벽화가 있는 골목길 걸어보세요!&quo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