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수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동조선을 살려내라" 통영시민 결의대회 열려
 
김영훈 기자 기사입력  2018/04/11 [16:57]
"문재인 대통령의 중형조선 회생약속, 기다림의 결과가 법정관리? 한낱 희망고문이었나?"
"성동조선 죽이는 계산기식 탁상행정, 너희들이 구조조정 1순위다" 
"성동조선 살려내라, 지역경제 다 죽는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조선 노동자들이 통영의 중견 조선소인 '성동조선해양'을 살려내라며 분노의 목소리를 내며 한자리에 모였다.
 

'성돟조선 살리기 통영시민 결의대회'가 4월11일(화) 오후 3시, 통영시 강구안 문화마당에서 경남지역공동대책위원회 주최로 1천여명의 조선 노동자,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개최됐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규탄하는데 힘을 쏟았다. 문 대통령의 중형 조선소의 회생 약속과 여야 정치인들의 약속을 믿었지만, 결국에는 법정관리라는 회생 블가능의 결과만 가져왔다는 것이다. 노동자를 이용하기만 하는 문 정부의 정책을 규탄했다. 


이들 노동자 시민들은 결의대회 후에는 문화마당에서 무전동까지 가두행진을 통해 시민들에게 절박한 경제상황을 알리는 데 노력했다.
 
중형조선 대책위 하원오 의장은 대회사에서 "더이상 노동자를 죽이지 마라, 어떤 일이 있어도 노동자를 희생해선 안된다. 특히 경남지역에서, 여기 통영에 유일하게 살아 있는 성동조선마저 꼭 죽여야 하겠냐"면서 "회생을 위한 우리들의 절규, 간절한 기도와 바람이 절대 무시당해선 안되고 외면되서도 안된다. 노동자들이 잘 사는 그런 세상, 통영이 똘똘 뭉쳐 우리 노동자들의 권익을 찾아야 한다. 힘찬 투쟁으로 기필코 승리를 쟁취하자"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1 [16:57]  최종편집: ⓒ tynp.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통영시 보건소, 2018년 식품안전관리 전국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