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수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종부 "성동조선 회생·고용 보장 우선, 청산 수순 안돼" 주장
"통영 고용위기지역 조속 지정 등 실질 대책 마련해야"
 
편집부 기사입력  2018/03/14 [13:51]
통영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정부의 법정관리(기업 회생 절차) 조치에 대해 김종부 통영시장 예비후보(사진)는 "기업 회생과 고용 보장이 우선돼야 하며, 청산 절차로 가는 수순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통영시장 예비후보로서 13만6,000여명 통영시민과 성동조선해양 직원 및 가족, 정치권,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회사 정상화에 적극 동참하고,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성동조선해양 문제를 금융논리로서만 해석해, 일방적 구조조정을 진행해서는 안된다"며 "성동조선해양은 2010년 협력업체를 포함한 직원 수가 9천여명에 달했으나, 현 인원은 1천200명(휴직 1천명)선으로, 그동안의 자체 고통분담도 참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정부는 통영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조속히 지정해,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와 실업급여 연장 등 종합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충분하고도 긴급한 유동성 지원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법정관리를 접한 지금 통영은 놀랍고 참담한 상황”이라며 “통영은 아파트 미분양관리지역에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으로 실업률이 전국 두 번째이어서, 정부는 위기의 통영경제를 살리는 마음으로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종부 통영시장 예비후보의 입장 전문이다.
      
성동조선해양 법정관리에 대한 김종부 통영시장 예비후보의 입장
  
 1.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정부의 법정관리(기업회생 절차) 조치는 기업 회생과 고용 보장이 우선되도록 해야 하며, 청산 절차로 가는 수순이 되어서는 안된다.
 
 2. 통영시장 예비후보로서 13만6,000명 통영 시민과 성동조선해양 직원 및 가족, 정치권,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회사 정상화에 적극 동참하고,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3. 성동조선해양을 금융논리로서만 해석하여, 일방적 구조조정을 진행해서는 안 될 것이다. 성동조선해양은 2010년 협력업체를 포함한 직원 수가 9,000여명에 달했으나 현 인원은 1,200여명(휴직 1,000여명) 선이다. 그동안의 자체 고통분담도 참작되어야 한다.
 
 4. 정부는 통영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조속히 지정하여,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실업급여 연장 등 종합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또한 충분하고도 긴급한 유동성 지원이 요구된다.  
 
 5. 법정관리를 접한 지금 통영은 놀랍고 참담한 상황이다. 통영은 아파트 미분양관리지역에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실업률이 전국 두 번째이다. 정부는 위기의 통영경제를 살리는 마음으로 임해야 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4 [13:51]  최종편집: ⓒ tynp.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한산대첩 바로 알기 '승전고를 울려라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