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수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아 sb 조선소 부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모
새로운 관광명소로 탈바꿈, 한경호 권한대행 현장 방문 의지 피력
 
편집부 기사입력  2017/10/27 [21:29]

산업구조개편으로 폐조선소가 국제적 해양관광거점으로 
 
경남도와 통영시는 LH와 함께 통영의 폐조선소인 ㈜신아 sb의 부지와 시설을 활용해 국제적인 해양관광 거점시설로 만들어 가기로 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폐조선소 부지 14만5,010㎡(4만3,900평)에 2026년까지 총사업비 5천억원(국·도·시·LH 1천500억원, 민자 3천500억원)을 투입해 스페인의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같은 랜드마크가 될 만한 건축물, 아쿠아리움 등 국내외 관광객을 불러들일 수 있는 앵커시설을 갖추고 쇼핑몰, 숙박시설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통영 케이블카와 통영국제음악당, 박경리와 윤이상의 자취 등 주변의 다양한 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해 남해안 관광거점이 되도록 한다는 것이다.
 
도는 이 사업이 실행될 경우 건설 및 운영단계에서 6천개 이상의 일자리가 생기고, 조선업 위기 극복 및 새로운 산업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와 통영시, LH는 그 첫 단계로 지난 25일(수) 국토부가 진행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공기관 제안방식으로 공모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되면 2022년까지 417억원의 재정이 지원된다. 경남도는 12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지난 25일 김동진 통영시장, LH 관계자 등과 ㈜신아 sb 현장을 점검하고 "폐조선소 부지를 활용한 관광명소화 사업은 통영시 장기발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고 성공해야 할 사업"이라며, "12월에 발표되는 국토부 공모사업에 꼭 선정되도록 해 일자리 창출과 산업구조개편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찬용 LH 국책사업기획처장은 "이 사업은 LH의 수익보다는 사회공헌, 지역공헌을 위해 참여하기로 한 것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 복합시설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27 [21:29]  최종편집: ⓒ tynp.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한산도 제승당 '이 충무공 향사' 봉행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