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영해경, 삼천포 남해 등 관내 변사자 잇따라 인양
 
편집부 기사입력  2017/10/11 [18:23]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신동삼)는 지난 10월10일(화) 오전 9시49분께 사천시 동금동 항내 변사자가 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인양했고, 이에 앞선 8일(일) 오전 9시17분께 남해군 미조면 마안도 서방 약 0.3마일 해상에 변사자가 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인양해 2건에 대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지난 10일 관광객이 해상에 떠 있는 변사자를 발견하고 통영해경에 신고, 사천파출소 연안구조정에서 인양해 사천시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소지품이 없어 지문채취를 통해 신원을 밝힐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8일, 조업을 나갔던 H호(남해선적 연안복합 4.76톤)의 선장  U씨(57세)가 해상에 떠있는 변사자를 발견하고 통영해경에 신고했으며, 남해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이용해 N씨(40세 무직)를 인양해 남해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통영해경은 이들 변사자의 신원 확인과 함께 행적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할 방침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1 [18:23]  최종편집: ⓒ tynp.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배너

통영제일중기 연말연시 '이웃돕기 쌀' 광도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