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순찰 중이던 해양경찰, 교통사고 집배원 도와

편집부 | 기사입력 2021/04/06 [19:17]

육상 순찰 중이던 해양경찰, 교통사고 집배원 도와

편집부 | 입력 : 2021/04/06 [19:17]


통영해양경찰서는 6일 오전 10시6분께, 순찰 중이던 고성파출소 경찰관이 통영시 도산면 해안도로에서 집배원이 탄 오토바이가 미끄러지는 것을 발견하고 119와 합동으로 환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고성파출소 경위 김석건, 경사 권순정은 차량순찰 중 우편물을 배송하던 통영우체국 소속 집배원의 오토바이가 미끄러지는 것을 목격했다.

 

두 경찰관은 즉시 119에 사고상황을 신고하고 집배원의 상태를 확인했다. 환자가 가슴 및 왼쪽다리에 통증을 호소해 응급조치를 실시한 후,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현장 교통정리를 실시했다.

 

이날 오전 11시5분께 119구급차량이 도착해 환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석건 경위와 권순정 경사는 "해양경찰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우리 해경은 육상과 해상을 가리지 않고 국민이 어려운 일에 처했을 때 적극적으로 도와줄 준비가 돼 있다"고 입을 모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