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치매안심센터 치매공공후견사업 추진

봄과 함께’ 통영시 치매공공후견인 활동 시작

편집부 | 기사입력 2021/04/06 [18:52]

통영시치매안심센터 치매공공후견사업 추진

봄과 함께’ 통영시 치매공공후견인 활동 시작

편집부 | 입력 : 2021/04/06 [18:52]


통영시는 지난 해 발굴한 독거 치매환자 대상 치매공공후견인 선임이 결정돼 4월부터 활동이 시작됐다고 6일 밝혔다.

 

치매공공후견사업은 의사결정 능력 저하로 자신의 권리 행사가 어려운 치매환자가 공공후견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지난 해 독거치매환자(무전동 거주)를 후견 대상자로 선정했고, 올해 3월 말 창원지방법원 통영지원으로부터 치매공공후견 심판 확정을 받았다. 

 

심판을 통해 선임된 치매공공후견인은 ▲통장 및 재산관리 ▲관공서 서류 발급 ▲사회복지서비스 대리 신청 ▲의료서비스 이용 지원 등 치매환자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통영시 보건소 관계자는 "통영시 첫 치매공공후견인 선임으로 상황이 어려운 치매 어르신을 지원할 수 있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어르신이 불편함이 없도록 후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치매공공후견사업에 관한 문의사항이나 후견이 필요한 치매어르신이 있다면 통영시치매안심센터(☎650-6514)로 연락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