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생존권 박탈 KTX철도노선 반대..대책위 철도개획 변경 시위

김영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08:45]

주민생존권 박탈 KTX철도노선 반대..대책위 철도개획 변경 시위

김영훈 기자 | 입력 : 2021/04/01 [08:45]


"원문마을은 고속도로, 국도, 군도에 이어 고속철도가 마을을 관통하게 된다. 속도가 줄어들어 제 역할도 하지 못할 철도와 정거장이 마을 앞에 괴물처럼 세워지고, 마을 주민들은 매일 수차례 반복되는 철도 굉음과 진동에 시달려야 한다" 

 

"대안마을은 50가구가 사용하는 삼봉산 식수가 단절될 위기에 처해 있다"

 

"견내량 500m 구간에 교량이 하나 더 추가된다면 자연산 돌미역 자생지는 파괴되고, 50여 척의 미역채취 어선과 그 외 선박들의 운항사고는 증가하게 될 것이다" 

 

"용남면 일대는 터널공사 시 발파로 인한 소음과 진동 피해를 입어야 하고 터널폐수와 유출수는 주변 수생태계를 파괴할 것이다"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김천-거제간 남부내륙철도사업 중간 노선인 통영지역 마을주민들이 철도공사로 인해 식수를 단절시켜 주민 생존권을 위협하고, 국가중요어업 유산인 돌미역 자생지까지 파괴할 우려가 높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철도노선통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옥자)는 31일 오전, 통영시청 정문 앞에서 '용남면 관통하는 철도노선 반대한다'며''국토부 철도계획 변경하라'고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는 대책위원회가 주관하면서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지역 사회단체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마을을 콘크리트 장벽으로 둘러치고 식수를 단절시키며 국가중요어업유산과 돌미역 자생지를 파괴하는 철도건설이 조선산업 구조조정, 남해안 관광산업 발전에 어떤 효과를 준단 말인가?"라며 "주민 생존권 박탈하는 철도노선 필요 없다. 국토부는 철도계획 변경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국가재정법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도 면제시키고 국가가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국책사업이 오히려 주민들의 기본권리인 환경권, 생존권, 재산권을 침해하고 어민들의 안전한 선박운항까지 위협하고 있다"면서 "마을을 관통하는 국토부의 철도노선 대신에 통영시와 시의회가 건의한 새로운 철도노선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구했다.

 

국토부는 경제성을 이유로 용역사가 처음부터 잘못 선정한 대안 1, 2를 수정하지 않고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통영시와 시의회에서 주민들의 민원과 의견을 종합해 국토부에 제출한 '남부내륙철도(서부경남 KTX) 통영 노산 역사 유치를 위한 대정부 건의안'은 국책사업이란 이름으로 최종 결과에 전혀 반영되지 않은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