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통영국제음악제' 코로나19 방역 안전 대책 세워

방역당국의 거리두기 단계별 공연 대응 및 보다 강화된 방역계획 수립

편집부 | 기사입력 2021/03/02 [10:51]

'2021 통영국제음악제' 코로나19 방역 안전 대책 세워

방역당국의 거리두기 단계별 공연 대응 및 보다 강화된 방역계획 수립

편집부 | 입력 : 2021/03/02 [10:51]


2021 통영국제음악제가 3월 26일부터 4월4일까지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례 없는 취소 사태를 맞았던 2020년의 경험을 교훈 삼아, 통영시(시장 강석주)와 통영국제음악재단(대표 이용민)은 '2021 통영국제음악제'를 위해 코로나19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지침을 마련하고, 방역 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재단에 따르면, 전 공연은 50% 객석만을 판매하고 객석간 한 칸씩 거리두기를 원칙으로 하며,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에 따라 오프라인 공연 및 온라인 생중계 진행(2단계 이하), 관객 없는 온라인 생중계 진행(2.5단계), 공연 취소(3단계) 등 내부적으로 수립한 단계별 공연 대응계획 아래 공연 진행상의 안전을 위한 세부대책을 마련했다는 것.

 

특히 △ 모든 출연자, 직원 및 기타 인력을 대상으로 공연 전 코로나19 검사 실시 △ 관객 외 음악당 방문인 포함 방역대상 설정, 이중방역 시스템 마련 △ 모바일 티켓 시스템 도입 △ 전자출입명부 또는 전화출입명부 작성 △ 지역 소방서 및 보건소와 연계된 의료 핫라인 구축 등의 기본적 지켜야 할 방역수칙 외에도 강화된 방역계획이 포함된다.

 

연주자, 운영 스태프, 기술 인력 및 자원활동가 등 음악제에 참여하는 모든 인원의 축제 합류 1주 이내의 코로나19 검사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 해, 안전한 공연환경을 조성하고, 실제 공연관람객 외 공연장 방문인까지 방역대상 범위에 포함, 공연장 내.외부 이중방역 시스템으로 음악제 기간 내 방문객 관리 계획을 수립했다.

 

공연 관람 시 대면 접촉이 빈번한 티켓수령, 개인 신원확인 단계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스포츠 경기 관람 시 활용하는 모바일 티켓방식을 클래식 공연 최초로 도입하는 한편, 전자출입명부와 전화 기반 출입명부를 동시에 운영해 확인 시간을 줄이는 동시에 고객 편의를 도모할 방침이다. 

 

음악제의 공연을 관람하는 모든 관객들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의무화하고 매 공연 종료 후, 공연장 내부와 편의시설을 포함한 음악당 전체의 방역을 실시하는 것은 기본이며, 지역 소방서 및 보건소와 연계된 상시 가동 의료 핫라인을 구축해 음악제 기간 코로나19 관련 이상 감지 시, 긴급 검사 및 대응 가능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2021 통영국제음악제에서 또 한가지 눈여겨 볼 점은 지난 한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침체된 경기를 감안해 전년 대비 전 공연의 티켓 가격을 한 단계씩 인하한 결정이다.

 

동시에 거리두기로 줄어든 객석을 고려해 보다 많은 관객들의 공연 관람을 도모하기 위해 음악제 기간 무료 라이브 스트리밍(일부 공연 제외)을 진행해 통영국제음악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관람이 가능하도록 했다.

 

공연 라이브 스트리밍은 통영시 관내 거점에 설치된 스크린을 통해서도 관람 가능해, 통영시민 및 관광객이 음악제를 야외에서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