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 관심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최경범 통영소방서장

편집부 | 기사입력 2021/01/06 [10:49]

[기고]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 관심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최경범 통영소방서장

편집부 | 입력 : 2021/01/06 [10:49]

▲ 최경범 통영소방서장  © 편집부

'소한 얼음 대한에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다. 24절기 중 23번째 절기인 소한은 일년 중 가장 추운 시기로 전기히터, 전기장판, 화목보일러 등 3대 겨울 용품 사용이 늘어나고 있다.

 

3대 겨울용품 사용은 추운 겨울을 이겨낼 수 있게 해주는 고마운 존재이기도 하지만 자칫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짐을 의미한다. 

 

최근 5년간 겨울철(12월~3월)에는 평균 63건의 화재가 발생한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연평균 5.2명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다. 또한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47.9%로 화재 원인 1위를 차지했고 발생장소로는 36.7%가 주거시설에서 발생했다. 따라서 시민 여러분들의 각별한 주의와 안전수칙 준수가 필요하며 3대 겨울용품의 올바른 사용으로 화재 없는 안전한 겨울나기를 준비해야 한다.

 

먼저, 전기히터, 전기장판 두 기기 모두 많은 전기를 쓰기 때문에 안전인증마크(KE마크, EMF마크)가 있는 것을 구입하고 전기용량에 맞게 사용해야 한다. 사용 전 전선의 파열 여부, 파손·마모 여부 등 안전점검을 해야 하며, 높은 온도로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둘째, 전기장판을 접어서 보관하거나 무거운 물체를 올려 놓을 경우 전기장판의 열선이 끊어져 고장과 함께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기에 보관할 때는 접히지 않도록 해야 한다.

 

셋째, 열선 설치 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한다. 특히 전열기구들은 소비전력이 크기 때문에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은 과부하로 인한 합선이 일어나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가급적 단독 콘센트 사용을 권장하고, 전류 차단 기능이 있는 것을 사용하는게 좋다.

 

넷째, 화목 보일러는 구획된 별도의 공간에 설치하고 연통 주변 벽과 천장 사이를 규정에 따라 일정한 간격을 둬야 한다. 화목보일러 내 뗄감을 가득 채워 사용하지 말고 주변에는 가연물을 쌓아두지 않아야 한다.

 

이처럼 몇 가지 실천으로 난방용품에 의한 겨울철 화재는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따뜻한 겨울나기를 준비한다면 먼저 ‘안전’이 수반돼야 한다. 화재예방에 대한 작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때, 우리의 일상은 더욱 안전하고 행복해 질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