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국․공유지 무단점유 관리 업무' 박차

빅데이터․인공지능 신기술 접목

편집부 | 기사입력 2021/01/05 [14:57]

통영시, '국․공유지 무단점유 관리 업무' 박차

빅데이터․인공지능 신기술 접목

편집부 | 입력 : 2021/01/05 [14:57]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추진한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 모델 정립 사업 '인공지능 기반 국․공유지 무단 점유지 분석 사업'을 완료해 노동집약적 국․공유지 실태조사 및 관리, 인력 부족 업무의 한계, 누락 세원 발굴 등 효율적인 국․공유지 업무 체계를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4차 산업의 주요 핵심 기술과 공간영상 정보, 국․공유지 재산 정보 등 15종 데이터를 활용해, 국․공유지 무단점유 판독 모델 개발 및 국․공유지 무단 점유 의심지를 도출, 공개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분석결과를 한 눈에 쉽게 확인 및 비교할 수 있도록 시각화 했다. 

 

통영지역의 국․공유지 현황을 토지피복 데이터로 분류한 결과, 전체 11만2400건 중 무단점유 의심 추정 배제 지역 등을 제외한 최종 3만5400건이 토지 피복도의 분석 대상이었으며, 국․공유지 내 변화가 탐지된 불법 점유 의심지역 911개 지역 중 상위 순위 207건 선정 후 관내 공사 지역, 계절 변화, 음영 등을 제외한 1차 25곳, 2차 16곳 현장 검증 결과, 행정정보 불일치 7건, 무단 점유지 2건을 확인했다.

 

'인공지능 기반 국․공유지 무단 점유지 모델 분석' 결과를 기반으로 현장을 확인하고, 인접지역을 점검해, 불법개발과 무단점유를 적발하고, 원상복구 명령, 변상금․사용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취할 수 있다.

 

통영시 관계자는 "인공지능 기반 국․공유지 무단 점유지 분석 사업을 통해 국․공유지 실태조사, 무단 점유, 불법 토지형질 변경 확인 등 관련부서에서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