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일자리사업, '경제와 문화 다 잡았다!'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우리 마을 벽화꾸미기 사업' 예술인 일자리 창출

편집부 | 기사입력 2020/12/01 [11:41]

통영시 일자리사업, '경제와 문화 다 잡았다!'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우리 마을 벽화꾸미기 사업' 예술인 일자리 창출

편집부 | 입력 : 2020/12/01 [11:41]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예술인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시민과 관광객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우리 마을 벽화꾸미기 사업'을 시행했다.

 

▲ 사량면 돈지마을  © 편집부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우리 마을 벽화꾸미기 사업'은 국.도비 보조사업으로 통영시는 지난 8월 도내 6개 시.군에 선정돼 총 사업비 2억원 중 3천912만4천원을 확보했다.

 

▲ 도천동 벽산쉼터  © 편집부


이어 9월 '사업 참여자 모집' 공고를 통해, 미술종사자 또는 관련 전공자 10명을 채용해 10월5일부터 11월30일까지 기간 동안 사량면 돈지마을, 용남면 연기마을, 도천동 벽산쉼터 등 3개소에 벽화작업을 완료했다.

 

▲ 작업사진  © 편집부


특히 사업 관계자 및 참여자는 사업 시행 전 사업지 3개소(사량면 돈지마을, 용남면 연기마을, 도천동 벽산쉼터) 현장방문을 통해 마을 주민들의 의견 수렴 후 지역 특색에 맞춰 벽화사업을 진행했다.

 

사량면 돈지마을은 등산로 입구 골목길에 '살기좋은 섬마을 만들기' 테마로, 용남면 연기마을은 선착장 일원에 마을 특산물 '견내량 미역' 테마로, 도천동 벽산쉼터는 '윤이상 선생과 음악' 테마로 작업해 3개소 모두 마을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지역 관광활성화 측면에서 마을 주민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사업 참여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벽화 사업 중 현지 주민들의 따뜻한 온정과 관심은 쉽게 잊혀지지 않을 것이며, 통영의 숨겨진 공간들이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바뀌는 과정은 커다란 즐거움이었고 무엇보다 보람찬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통영시 관계자는 "이번 일자리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는 예술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시민들은 지친 일상에 벽화를 감상하며 잠시나마 힐링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