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관광창업학교, '네트워킹 모인데이' 열어

관광분야 전문가 및 스타트업, 예비창업자 사례공유 및 연대방안 모색

편집부 | 기사입력 2020/11/27 [21:53]

통영관광창업학교, '네트워킹 모인데이' 열어

관광분야 전문가 및 스타트업, 예비창업자 사례공유 및 연대방안 모색

편집부 | 입력 : 2020/11/27 [21:53]


통영시는 지난 11월25일부터 26일까지, 통영리스타트플랫폼에서 고용노동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통영관광창업학교 '네트워킹 모인데이'를 관광분야 전문가, 관광창업학교 수료생 등 4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했다.

 

통영관광창업학교의 '네트워킹 모인데이'는 국내 우수한 관광분야 전문가 및 스타트업, 창업자를 초대해 우수한 사례를 공유하고 연대방안을 모색하는 네트워킹 프로그램이다.

 


이 행사는 '로컬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비로컬 김혁주 대표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25일 1일차에는 속초트리벨(소호259), 군산(주)지방,  순창 방랑싸롱 등 전국 로컬사례를, 26일 2일차에는 통영삼문당커피컴퍼니, 거제 공유를 위한 창조, 부산 무명일기 등 지역 로컬사례를 중심으로 강연 및 관심 분야별 질의응답, 자유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일자리정책과장은 "통영관광창업학교 '네트워킹 모인데이' 행사에 참석해 주신 전국의 로컬 대표들에게 감사하다"며 "이 행사가 전국의 우수사례를 공유해 통영 지역의 예비 창업자들이 창업을 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통영관광창업학교가 2021년도에도 지속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격려와 도움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용노동부가 주관하고 통영시가 함께하는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지원사업인 '2020년 통영관광창업학교'는 '네트워킹 모인데이'를 마지막으로 모든 과정이 마무리됐다.

 

그동안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 분야별 멘토링을 제공해 기발한 아이디어, 사업 아이템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키는 '관광스타트업 인큐베이팅'과정을 1, 2기 운영했으며, 창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알아야 할 전문지식과 정보를 오픈 강연 및 상담을 통해 제공하는 '오픈형 창업상담소'를 7회 운영하는 등 실질적인 창업훈련과 컨설팅 사업을 수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