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당부, 적기 예방접종 권고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7/27 [21:21]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당부, 적기 예방접종 권고

편집부 | 입력 : 2020/07/27 [21:21]


통영시는 질병관리본부가 부산지역에서 7월20일~21일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경보발령기준 이상으로 채집돼 7월23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함에 따라,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적기 예방접종을 시행하도록 당부했다.

 

일본뇌염 경보 발령은 모기감시 결과 주 2회 채집된 모기의 1일 평균 개체수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밀도의 50% 이상 확인될 때 해당되며, 올해 첫 환자발생은 아직 없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며,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무증상 또는 경증을 나타내나 일부에서는 고열, 두통, 경부경직, 혼미, 경련 등의 증상으로 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

 

따라서,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해야 하며, 성인의 경우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강지숙 보건소장은 "여름에 야외활동이 많아지므로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피부노출 최소화, 모기 기피제 사용, 방충망 또는 모기장 사용, 모기 서식지인 고인 물 없애기 등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달라"며 일본뇌염 주의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