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RCE, "나는 꼬마농부, 다랭이논 모내기 체험"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5/25 [18:02]

통영RCE, "나는 꼬마농부, 다랭이논 모내기 체험"

편집부 | 입력 : 2020/05/25 [18:02]

"모내기 하는 농부아저씨들이 되어 보니깐 농부아저씨들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게 됐어요. 재밌었고 다음에도 이런 체험을 해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같이 하고 싶어요"

 


(재)통영시지속가능발전교육재단(이사장 박은경)은 지난 5월23일, 세자트라숲 다랭이논에서 손 모내기 체험을 2개 초등학교(두룡⋅제석) 선생님과 학생들, 세자트라 시민텃밭 참가 가족, 세자트라숲을 방문한 시민 50여명과 함께 진행했다.

 


이 행사는 다랭이논에서 전통방식의 손 모내기를 체험하고 평소 우리 밥상 위에 오르는 쌀이 어떤 과정으로 재배되고 수확되는지 체험하고 농부의 고마움과 농업의 소중함을 느껴보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벼 성장에 중요한 제초 작업에 화학 농약 등을 사용하지 않고 토종 우렁이를 논에 방생하는 친환경 우렁이 농법을 사용함으로써 자연과 공존할 수 있는 학습의 시간이었다.

 


이날 모내기를 마친 후, 수박과 간식 등 맛있는 새참이 준비돼 모내기체험에 즐거움을 더햇다.

 

통영RCE는 이번 모내기 이후 물, 잡초 관리 등을 통해 논에서 벼가 자랄 수 있게 유지하며, 가을철에는 수확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허수아비 만들기 체험, 벼 베기, 탈곡 등 추수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