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소방서, 태풍 “미탁” 대비 상황판단회의 개최

편집부 | 기사입력 2019/10/02 [22:58]

통영소방서, 태풍 “미탁” 대비 상황판단회의 개최

편집부 | 입력 : 2019/10/02 [22:58]

통영소방서(서장 백승두)는 10월2일 오전,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따른 풍·수해 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선제적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대응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북상하는 제18호 태풍 ′미탁′은 2일 18시 서귀포 서쪽 약 130km 부근 해상에 접근해 3일까지 전국에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이에 통영소방서는 긴급대응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전 직원 긴급대응태세 강화 지시 △소방차량 및 수방장비 100% 가용 사전점검 △관내 피해우려지역 및 재난취약지역 사전예찰활동 강화 △현장 활동 시 안전사고 방지 및 유관기관 협조체계 구축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백승두 서장은 "태풍 대비·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태풍이 통과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위험요인 사전점검을 통해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