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출렁다리 안전사고‘제로’총력

안전사고 예방 위한 도서지역 출렁다리 안전점검 전격 추진

편집부 | 기사입력 2019/08/20 [21:26]

통영시, 출렁다리 안전사고‘제로’총력

안전사고 예방 위한 도서지역 출렁다리 안전점검 전격 추진

편집부 | 입력 : 2019/08/20 [21:26]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19일(월), 많은 관광객이 찾는 인기 관광명소 중 하나인 도서지역 '출렁다리'를 대상으로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한 시, 민간전문가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출렁다리 점검은 적절한 안전관리를 위해 시설관리부서에서 안전점검 및 보수·보강 등 유지관리를 자체적으로 지속 실시하고 있지만 자칫 사고가 발생할 경우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등 위험성이 높은 시설인 만큼 안전성 확보를 보다 강화하기 위해 특별히 실시한 것.

 


이날 이명규 부시장의 참여하에 산양 '연대~만지 출렁다리' 현장을 시작으로 '욕지 펠리칸바위 출렁다리', '욕지 관청 출렁다리', '욕지 연화 동두 출렁다리' 등 4개소 현장을 찾아, 케이블 변형 여부, 볼트이완 파손 여부, 바닥판 및 안전난간 고정상태 등 안전 위험성이 높은 부분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이명규 부시장은 "사소한 부주의로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시설인 만큼 경각심을 갖고 시설 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시 관계자에게 강조하며, 시설 이용객을 향해서도 "출렁다리 이용 시 이상 징후를 발견하는 즉시 안전신문고 홈페이지(www.safetyreport.go.kr) 또는 스마트폰 앱을 적극 활용해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사량도 지리산에 소재한 '출렁다리' 2개소에 대해서는 오는 23일에 안전점검을 펼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