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엔 우산․양산 그늘이 최고' 캠페인

통영시, 양산쓰기 캠페인 전개

편집부 | 기사입력 2019/08/15 [16:53]

'찜통더위엔 우산․양산 그늘이 최고' 캠페인

통영시, 양산쓰기 캠페인 전개

편집부 | 입력 : 2019/08/15 [16:53]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8월13일. 폭염특보가 발효되고 장기화됨에 따라 무전동 삼성생명 앞, 중앙동 문화마당 일원에서 양산쓰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은 통영시지역자율방재단 30여 명과 함께 일상생활 속에서 폭염에 대처할 수 있는 행동요령과 여름철 폭염대비 건강관리 3대 수칙(물자주마시기, 시원하게 지내기, 더운시간대 휴식하기)을 적극 홍보했다.

 


특히, 직원들과 자율방재단이 솔선수범으로 양산을 쓰고 폭염특보 시 시민들이 양산을 사용토록 홍보물(양산)을 배부하고 '찜통더위엔 우산․양산 그늘이 최고'를 슬로건으로 플래카드를 내걸고 홍보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을 얻었다.

 


이 외에도 가장 더운 시간(낮2시~5시) 야외활동 자제하기, 물‧그늘‧휴식으로 폭염피해 예방하기, 가까운 무더위쉼터 이용 등 피해최소화를 목표로 적극 홍보 활동을 실시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시민의 행복을 여는 가장 기본적인 요건은 재난으로부터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소리 없는 위험으로 다가오는 폭염에 대해 사회취약계층과 노약자를 중점으로 피해예방을 위해 다방면에서 철저히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시 차원의 행정적인 대책과 노력도 중요하지만,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고향에 계신 부모님, 친지에게 수시로 전화 안부와 폭염  행동요령을 적극 안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통영시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18.9.18.)으로 폭염이 자연재난으로 포함됨에 따라 폭염종합대책 수립, T/F팀 구성‧운영 등 폭염 총괄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폭염에 대한 지속적인 대책 추진과 홍보‧교육을 통해 시민 스스로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홍보를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